대북전단 살포의 배후 장본인 미국을 규탄한다.

1 19 자유북한운동연합 박상학 대표 국내 탈북자단체와 미국 인권재단(HRF) 관계자들이 대북 전단을 비공개로 살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써 대북전단 살포를 조장하고 있는 것이 누구인지 명확히 밝혀졌다. 미국이 여러 경로로 대북전단 살포를 위해 자금을 지원해 오고 있는 것은 이미 알려진 사실이지만, 이번에는 대규모 인원이 방한해 대북전단을 직접 살포했다.
1
15 통일부는 박상학 대표 국내 탈북자 단체에게 대북전단 살포를 자제해 것을 요청한 있다.

정부는 공동 살포키로 미국 인권단체를 설득해 보겠다는 입장도 밝혔었다.

당시 언론에 따르면 탈북자단체들이 정부의 자제 요청을 받아들일 용의가 있는 것으로 알려지기도 했다. 하지만 결국 통일부의 요청은 묵살되었고 미국 인권재단은 국내 탈북자단체와 대북전단을 살포했다.
우리 국민 누가 미국 인권재단에게 남의 땅에 들어와 국민들의 생명을 위협할 권리를 주었단 말인가. 더군다나 다음 대북전단 살포 때는 무인기 '드론' 활용할 계획이라고 한다. 비행물체인 드론이 북한 상공으로 날아간다면 어떤 일이 벌어질지 보듯 뻔한 아닌가.

 도대체 미국 인권재단이 말하는인권 누구를 위한 것이란 말인가. 그들이 말하는인권속에 우리 국민들의 생존권은 들어있지 않다는 것만은 확실해 보인다.
남북대화의 가능성이 열리고 있는 , 정부의 자제요청에도 불구하고 대북 전달 살포를 강행하는 저의가 무엇인가.

 박근혜 대통령과 김정은 1위원장이 모두 정상회담 가능성을 내비치고 있는 이때, 이산가족 상봉의 가능성이 저울질 되고 있는 이때에 남북 갈등의 상징처럼 떠오른 대북 전단을 살포하는 의도는 도대체 무엇인가.
남북대화를 가로막으려는 의도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

한반도에 긴장을 조성하고 분단의 찌꺼기를 먹고 살겠다는 의도로 밖에 읽히지 않는다.
박근혜 정부도 경의선시범운행, 남북겨레문화원 설치, 평화통일기반구축법 제정 장밋빛 사업들만 늘어놓을 것이 아니라 남북대화를 위한 진정성 있는 조치를 취해야 한다.

박근혜 정부가 내놓고 있는 계획들은 남북대화의 진전 없이는 실현되기 어려운 것들이다. 대북전단 살포를 중단 시키는 것은 남북대화의 포문을 여는 조치가 것이다. 앞서 재판부는 대북전단 살포를 막는 것이 적법하다는 판결을 내리지 않았던가.
더군다나 이번 사태는 우리 국민들을 볼모로 미국의 단체가 정부의 권고를 무시하고 대북전단을 날린 것이다.

 미국 정부에 대한 강력한 항의가 필요하다.
탈북자단체와 미국은 남북관계 파탄내고 전쟁위기 부르는 대북전달 살포를 당장 중단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