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김소연 의원 "일본인 모델 노동자상 역사왜곡 중단하라" 2019·08·14 22:41
 

한국인권뉴스 취재부


대전시의회 김소연 의원(바른미래당, 서구6)이 일본인을 모델로 한 노동자상 건립을 강력 규탄했다. 

김 의원은 14일자 보도자료를 통해, 8월 13일 대전시 서구 둔산동 보라매공원에서 열린 ‘대전 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 제막식’ 관련, 일본인 모델의 노동자상이라며 “친일 역사왜곡을 자행하는 대전시와 시의원, 민노총은 당장 그만하라”고 촉구했다.  

김 의원은 “동상 설치 건립추진위나 민주노총은, 중요한 두 가지 문제를 애써 외면하고 있다”면서 “이념과잉, 감정과잉 시대에 우리가 무엇을 의식적으로 놓치고 있는지 살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강제징용 노동자’로 알고 있는 자료사진 속 남성들은 우리 조상들이 아니고 ‘일본인’들”로 “이는 모든 사료로서 확인이 되었고, 교육부에서 이를 인정하고 수정하기로 했”다면서, 그럼에도 “용산역을 비롯하여 추진위가 설치한 동상들은 이 사진 속 남성을 모델로 한 것으로 이는 명백한 ‘역사왜곡’ 행위“라고 개탄했다. 

아울러 “징용 노동자상은 관할기관인 대전시·서구청에 허가를 받지 않고 설치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대전시는 심의위원회에서 철저한 역사적 자료나 고증 등을 거쳐 객관적으로 평가하여 역사왜곡을 하는 노동자상을 당장 철거하게 하라”고 주문했다.  

그리고 “행사에는 허태정 대전시장, 김종천 대전시의회의장, 이종호, 이광복, 조성칠 시의원, 김용복 한국노총 대전본부장, 이대식 민주노총 대전본부장 등이 참석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교과서에서조차 빠진, 잘못된 사진 속 일본인을 모델로 한 동상건립이야말로, 꿋꿋이 ‘친일’을 자행하겠다는 것인지 반문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우리 아이들이 오가는 대전 한복판에 도대체 왜, 일본인을 모델로 한 동상이 세워져야 하는가? △불법설치물인 것이 사실이라면 이에 대해 시민들이 한 달 전부터 질문하고 문제제기 해왔음에도, 법을 지켜야 할 시의원과 대전시는 불법을 주도하는 것인가? △도대체 이 나라에 법은 어디에 있는가? △법치는 다 무시하고 사라지고, 분명히 일본인 모델임을 알면서도, 오로지 민노총이 주장하는 강제징용 노동자상을 설치해야만 하는 이유는 무엇인가? 일단 일본에 대한 반감을 극대화시켜야 하니, 역사왜곡은 중요하지 않다는 것인가?

라고 묻고, “이를 주도한 민노총과 대전시의원, 대전시는 역사왜곡의 현장을 보고도 눈을 감을 것인지, 우리 대전시민들이 ‘일본인 노동자’를 기념하고 기억하기를 바라는 것인지”를 질타한 다음, 대전시민들께 이를 분명히 밝히라고 촉구했다.  

김 의원은 마지막으로 “가슴 아픈 역사를 기억하고 기념하는 일은 의미가 있고 중요하나, 그보다 역사왜곡에 눈감는 일부터 바로잡아야 할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한국인권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