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은 징용노동자상 철거하고 더이상의 설치 중단해야 2019·05·09 23:03
 
 

한국인권뉴스 동상반대모임

[직접행동]
"민주노총은 징용노동자상을 철거하고 
더 이상의 설치를 중단해야 합니다"
   

여기는 민주노총(서울시 중구 정동)입니다. 국립일제강제동원역사관 추도탑에서 철거한, 그리고 초등 6년 사회교과서에서 삭제 결정한 일본인 사진 모델(아사히카와 신문 1926.9.9)의 징용상 설치 중단과 기존 동상 철거를 요구하러 1인 시위 중입니다. 

이번 직접행동은 전국 6개소의 징용상 현장 고발에 이어 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추진위(추진위)를 주도하고 있는 민주노총의 각 지역본부를 순회 항의할 예정입니다.

추진위는 일본은 단 한번의 사과도 하지 않았다고 하지만 이는 사실과 다릅니다. 한일협정에 의한 배상(위로금)과 일본의 사과가 있었습니다.

한국 외교부' 공식 기록에 의하면, 1965년 2월 20일 이동원 외무부장관과 시나 외무대신 공동성명에서부터 2010년 8월 10일 강제병합 100년 간 나오토 내각총리대신 담화에 이르기까지 일본의 과거사 반성 언급 사례는 총 37회였습니다.


[관련자료] 강제동원 위로금 등

1.박정희 정부는 1974.12.21, `대일 민간청구권 보상에 관한 법률'(제정)에 의거 
1975.7.1. ~ 1977.6.30. 인명.재산 포함 총 신고건수 10만9천540건 중 8만3천519건에 대해 모두 91억8천769만3천원 보상

인명보상 : 8천552명에게 25억6천560만원
재산보상 : 7만4천967명에게 66억2천209만3천원

2.노무현 정부는 '태평양전쟁 전후 국외강제동원 희생자 지원에 관한 법률'(2008.6.11 시행)에 의거 
2005년~2006년 조선인 출신 일본 군인 2만189건, 군속 2만694건, 노무자 2만5953건, 위안부 17건에 대한 위로금 지불

동원 중 사망자 또는 후유장애자에게 2천만 원 이내의 금액 
(일제강점하강제동원피해진상규명위원회 자료)

3.일제하 조선인 출신 일본군은 지원병이 다수였다. 예컨대 < 육군특별지원병>*의 경우 조선인 경쟁률은 49:1에 달한 것으로 밝혀졌다.
(전시기 육군특별지원병제의 추계와 분석 /정안기)

*1938년 2월 '육군특별지원병령' 공포, 1943년 7월 '해군특별지원령' 공포, 1943년 10월 '육군특별지원병 임시채용규칙' 공포·시행 '학도지원병', 1944년 4월 징병제 실시


2019.5.9
한국인권뉴스 동상반대모임 

[한국인권뉴스]